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상록재단, 故 구본무 회장의 생태계에 대한 남다른 관심담은 '한국의 민물고기' 출간
(사진=LG상록재단)

[테크홀릭] LG상록재단(이사장 이문호)은 23일 최근 필드북 형태의 '한국의 민물고기'(A FIELD GUIDE TO THE FRESHWATER FISHES OF KOREA)를 출간했다.
 

'한국의 민물고기'는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에서 관찰되거나 기록된 모든 민물고기를 총망라해 국내에서 출판된 도감 중 가장 많은 총 21목 39과 233종의 민물고기를 수록하고 있다.

이 책의 특징은 삼차원 세밀화로 민물고기를 표현했다는 데 있다. 일반인들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어류의 몸과 지느러미 모양, 색 등 세세한 특징을 삼차원 세밀화로 수록했다.
 
또 상류, 중류, 하류 등 수계에 따른 민물고기 분포 정보를 표기하고, 서식지 정보까지 수록하는 등 방대한 자료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한국의 민물고기'는 LG상록재단이 2000년 출간한 '한국의 새'에 이어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생태계에 대한 故 구본무 회장의 남다른 애정과 관심으로 제작되었다.

'한국의 민물고기'는 백과사전식 도감이 아닌 포켓사이즈의 필드북(Field Book) 형태로 전문가들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야외에서 간편하게 휴대하며 손쉽게 볼 수 있도록 했다.

전국 서점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며, 수익금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보호사업 등에 쓰일 계획이다.
 
한편, 조류도감 제작에는 국내 민물고기분야의 전문가인 채병수 담수생태연구소 박사, 송호복 한국민물고기생태연구소 소장, 박종영 전북대학교 교수로 구성된 저자진과 조광현 화가, 김익수 전북대학교 명예교수(감수), 조성장 보령생태관 대표 등 총 6명이 참여했다.
 
대표저자인 채병수 박사는 "<한국의 민물고기>는 우리나라의 민물고기 생태계에 대한 최신 정보를 총망라해 학술적으로도 의미가 있지만 일반인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故 구본무 회장은 1997년 공익재단인 LG상록재단을 설립해 생태 수목원 '화담숲'을 조성했을 뿐 아니라 황새, 무궁화 등 우리나라의 생태계를 복원하고 지키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상건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