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주열 한은 총재, “기업 투자 활력위한 정책 필요하다”
사진 = 한국은행

[테크홀릭]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6일 “현 경제 상황을 엄중히 볼 필요가 있다”며 “기업 투자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주요 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를 열고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의 주된 요인 하나가 기업 투자 부진이었던 만큼, 기업 투자 심리가 되살아나야만 성장 흐름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인 국민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박종복 SC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이동빈 수협은행장이 참석했다.

이 총재는 “경제적인 대외여건이 우호적이지 않은 가운데 민간부문의 활력이 저하돼 있다”며 “(경제를) 과도하게 비관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부문의 성장 기여도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고 글로벌 경제 여건도 차츰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국 경제의 역성장 흐름이 계속 이어진다고 보긴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불확실성이 높기는 하나 글로벌 경제 여건도 차츰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올해 초 부진한 출발을 보였던 미국과 중국경제가 당초 예상보다는 호전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경제상황이 어려운 때일수록 금융기관이 본연의 임무인 금융 중개 기능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는데 힘써야할 것”이라고 의견을 냈다.

이들은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유망산업이 뿌리내리게 해 경제성장을 뒷받침하자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주택거래 감소 등에 가계부채의 증가 추세 둔화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봤다. 주택시장 불안요인은 여전히 있다는 견해도 제기됐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