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제품 매출 단일분기 최대 달성
사진 = 삼성바이오에피스

[테크홀릭]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 제품이 유럽에서 단일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4일(현지시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이 발표한 1분기 실적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이 올해 첫 분기 유럽에서 1억7440만 달러(약 198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1억 5,620만 달러) 대비 12%가 증가한 수치로서, 단일 분기 제품 매출로는 사상 최대 실적이다.

제품별로는 베네팔리가 1억2400만 달러(약 1410억 원)로 전년 동기(1억2090만 달러) 대비 3% 증가했고, 플릭사비가 1470만 달러(약 167억 원)로 전년 동기(660만 달) 대비 123% 증가했다.

또 지난 해 4분기에 출시된 임랄디는 3570만 달러(약 405억 원)로 직전 분기(1670만 달러) 대비 112% 증가한 매출을 달성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TNF-알파 억제제(Anti-TNF alpha) 3종 바이오시밀러를 보유한 최초의 회사로서, 베네팔리의 견고한 실적과 임랄디의 성장세를 통해 유럽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리더십을 지속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바이오젠의 최고재무책임자(CFO) 인 제프리 카펠로(Jeffrey Capello)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전년 동기대비 바이오시밀러 사업 매출이 37% 상승했다”며 “18개 국에 출시된 임랄디가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leading)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