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2월 자동차 수출, 전년比 17.1% 감소설연휴 따른 조업일수 감소 영향...하이브리드카, 전기차 내수판매 호조
현대차의 수출용 차량들이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에서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현대차)

지난 2월 설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로 국내 자동차의 생산과 내수 판매, 수출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7.9% 감소한 12만5,970대로 집계됐다.

국산차가 12.4% 감소한 10만5,339대, 수입차는 23.9% 증가한 2만631대가 판매됐다. 국산차의 경우 설 연휴로 영업일이 줄었고 구형 모델 판매가 부진했던 것이 하락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특히 한국GM의 판매가 48.3% 줄었고 르노삼성과 쌍용차도 주력모델 경쟁 심화로 각각 33.2%, 12.8% 하락을 보였다.

반면 수입차는 독일계 브랜드가 판매 향상을 이끌었다. 그 영향으로 독일계 수입차의 시장점유율도 56.0%에서 61.1%로 높아졌다.

수출 역시 조업일 감소와 미국 지역의 재고 조정 등에 따라 작년 대비 17.1% 감소한 16만5,952대를 기록했다.

다만 친환경차는 수출이 전년 동월과 비교해 8.5% 감소했지만 내수는 하이브리드카와 전기차의 판매 호조로 47.9% 증가한 7,367대가 판매됐다.

아울러 국내 자동차 생산은 조업일 감소와 내수·수출 동반 부진으로 작년 대비 17.6% 감소한 27만6,938대로 집계됐으며 2월 자동차 부품 수출은 중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부진이 나타나 전년 대비 17.8% 감소한 16억9,000만 달러에 머물렀다.

2017년 2월 이후 월별 자동차 생산 추이.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