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박훈 변호사,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 한다"

사진=박훈 페이스북

박훈 변호사가 "이번 정봉주 전 의원 성추문과 관련해 공작이라는 음모론이 일고 있다"며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할 뜻을 시사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는 혁명이라 평가할 수 있는 미투 운동을 막으려는 반혁명이다"고 규정하고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봉주 전 의원 사건에 뛰어들어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해 이들을 격파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어진 글에서는 "정봉주가 대국민 사기극을 시도하고 있다"며 "23일 사건 당일 나꼼수 호외는 아침 11시부터 12시 사이에 녹음했고, 공릉동 을지병원을 그는 금방 갔다 와, 다른 사람 명의로 예약된 여의도 렉싱턴 호텔로 정봉주는 들어가고 민국파는 렉싱턴 호텔 근처에서 정봉주를 기다리면서 노트북으로 사식위원회 계좌 마감 공지를 2시17분에 올린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재구성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후속 내용이 담긴 보도에서 민국파(정봉주 전 의원 팬클럽 카페지기)의 "렉싱턴 호텔에 갔던 것은 사실"이라는 인터뷰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